본문 바로가기
영화 :: 영화맛집/└ Choice Movie

영화.02 - 분노를 정당화 하는 시대의 악의 고리, <조커> 리뷰

by 맹뚜 2019. 11. 23.
반응형

출처 : 조커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안녕하세요!

타다닥 콘텐츠 크루 눈누난냐

맹뚜와 두치파파 입니다!

 

오늘은 2019년도 최고의 영화

마블이 10년 동안 승승장구했으면

DC말아먹은 암흑기 시간 동안

유일하게 빛이 되어준 그런 영화!

 

「 조커 」

Joker.2019

 

 

출처 : 네이버 영화

 

2019년도 10월에

국내, 외로 엄청난 파장을 불러왔던

아주 대단한 영화라고 할 수 있죠.

 

이런 의미 있는 영화를

맹뚜와 두치파파의 시각에서

리뷰해보려고 합니다!

(매우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스포 주의해주세요!※

 

렛츠 기릿!

 


조커

Joker.2019

 

출처 : 페이스북 조커 공식 페이지

 

 

2019년도 최고의 DC영화

역대 조커들 중에서도 최고의 조커

모두가 좋아하는 그 영화

 

2019년도 10월 4일에 개봉해서

많은 DC 팬들의 마음을 흔들었고

새로운 DC 팬들도 만들었죠!

 

그럼 지금부터 감독부터 배우까지

같이 알아보도록 합시다!

 


 

토트 필립스 감독

 

토프 필립스

Todd Phillips

 

1994년 뉴욕 대학 영화 학교를 졸업했다.

재학 시절 펑크 로커 GG 엘린에 관한

그의 첫 번째 다큐멘터리 <헤이티드>에서

프로듀서와 감독을 맡았다.

 

더보기

토프 필립스 감독 더 알아보기

이 영화는 미국과 유럽에서 극장 상영되기도 하였다. 두 번째 작품 <프랫 하우스>는 98년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했다. 이반 라이트만의 <애니멀 하우스>에 대한 다큐멘터리적 대답이라고 말한 이 작품으로 이반 라이트만과 만나게 되었고 <로드 트립>를 연출하게 되었다. 록밴드 피시에 관한 다큐멘터리 <비터 스위트 모텔>이 있다.

 


 

배우들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호아킨 피닉스>

요절한 형 리버 피닉스의 동생으로, 10살의 나이에

<스페이스 캠프(Space Camp)>로 영화계에 입문,

TV 광고를 통해 스타가 되었다.

출연 작품 : 시스터즈 브라더즈, 돈 워리, 이레셔널 맨 등

 

 


<재지 비츠>

2019년도 조커에서

조커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여성이다.

조커가 상상 속의 연인으로 인식한다.

출연 작품 : 운즈, 데드풀2, 지오스톰 등

 

 


<프란시스 콘로이>

줄리어드 드라마 스쿨 출신

아더 밀러, 데이빗 헤어, 닐 사이먼 등

다양한 명 작품들에

주연을 도맡아온 관록파 여배우다.

 

 


<로버트 드 니로>

이번에 "머레이 프랭클린"역을

매우 잘 연기해주신 배우입니다.

절제되고 억제된, 그러면서 폭발적

연기를 매우 잘하는 배우입니다!

 

 


<브래트 컬랜>

이번에 부르스 웨인의 아버지

토마스 웨인 역을 맡아주신 배우!

연기가 매운 인상적이라서

단숨에 빛을 받은 배우시죠!

 

 

 


 

그 외의 다른 배우들이 많지만,

모든 배우님들을 다 소개하기에는

블로그가 스크롤 압박이....

 

네이버 영화와 다음 영화,

왓챠 등 다양한 부분에서

정보를 보실 수 있게 하단에

링크를 많이 달아드릴게요!

 

 


배려하지 않는 사람들 속에서 발생하는 악순환의 고리

- 간단한 줄거리 -

 

출처 : 네이버 영화

 

「 조커 

 

“내 인생이 비극인 줄 알았는데, 코미디였어”

 

고담시의 광대 아서 플렉은 코미디언을 꿈꾸는 남자.
 하지만 모두가 미쳐가는 코미디 같은 세상에서


 맨 정신으로는 그가 설 자리가 없음을 깨닫게 되는데…
 이제껏 본 적 없는 진짜 ‘조커’를 만나라!

 

https://tv.naver.com/v/9780827

 

'조커' 뜨거운 서막 예고편

네이버 영화 예고편 저장소

tv.naver.com

 


맹뚜와 두치파파의 주관적이고 비객관적인 리뷰

- 리뷰는 리뷰일 뿐, 참고만 하세요! -

 

 

웃는 얼굴 속에 슬픔을 가지고 있다.<출처 : 네이버 영화>

 

What does not kill you
makes you stranger.

당신을 죽게 만들 정도의 시련은
당신을 다른 사람으로 만든다.

 



2019년도 10월에 개봉하여
큰 폭풍을 몰고 왔던 영화 <조커>

 

출처 : 네이버 영화


사회로부터 경멸되고 소외당한
한 남자가 악의 카리스마인 "조커"
빠져드는 모습을 그린 작품입니다.

이 영화는 기록적인 대히트를 쳤지만,
미국에서는 조커에게 감화된 사람들이
폭력적인 충동에 빠지게 되어서
사회불안 증가로 이어지는 현상이 생겨
영화 자체가 사회 문제로 불거지고 있다.

 

 

출처 : 네이버 영화


지역에 따라서 영화 상영을 보류하거나
혹은 영화관 주변에 경찰관이 배치되어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사건을 대비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다양한 사회에
파장을 가져온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감독님은
"정치적인 영화가 아니다." 라고
직접적으로 언급을 했지만,
이 작품의 배경 설정에서는
특정 정치인을 묘사한 장면 등으로
미국을 비롯한 여타 선진국에서 발생하는
사회문제가 반영되어서
정치적인 색이 분명히 내재되어 있는
영화라는 것으로 보기도 하였다.

 

출처 : 네이버 영화


이 영화에서 모든 사람들은
주인공에게 따뜻한 손길, 말 한마디를
건네주는 사람이 없다.

누군가가 그에게 배려를 해줬다면
과연 아서는 "조커"가 되었을까?

 

출처 : 네이버 영화


<조커> 자체가 사회계층 가운데
가장 어려운 사람들을 표현하고 있고
<조커>라는 표면적인 상징을 통해서
사회에 대한 불만과 분노를 표현한
그런 모습을 보여준다.
(시민들이 조커의 가면을 쓰는 장면)

 

제일 의미가 깊었던 장면<출처 : 네이버 영화>


지금까지 권선징악의 히어로 영화가
지속적으로 나왔었다면,
이 영화는 극한의 어두움 속에서
군중의 새로움 악의 징표가 나타나는
그것들을 표현한 영화다.

 


 

지금까지 맹뚜와 두치파파랑

영화 <조커>에 대하여 알아봤습니다!

 

영화가 매우 현 사회를 비판하고 있고

나름 "신자유주의"사회를 비판하고

현대 자본주의 사회의 어두운 면도

나름 비판하고 있는 영화입니다.

 

그러나 영화가 비교적

민주주의와는 반대되는 내용으로

이끌어가는 내용이 있어서

많은 나라에서 영화에 대하여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맹뚜는 영화를 보는 순간순간

매우 무서워서 소리를 지르고

아주 난리도 아녔습니다.

(같은 영화관 분들 죄송해요...)

미안해요 메가박스

 

앞으로 DC가 기존에 마블을 따라 하는

영화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이런 다크히어로 영화를 많이

만들어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럼 지금까지

눈누난냐의 맹뚜와 두치파파였어요!


 

▼네이버 / 다음 영화정보▼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67613

 

조커

고담시의 광대 아서 플렉은 코미디언을 꿈꾸는 남자.하지만 모두가 미쳐가는 코미디 같은 세상에서맨 정...

movie.naver.com

 

https://movie.daum.net/moviedb/main?movieId=125080

 

조커

“내 인생이 비극인줄 알았는데, 코미디였어”고담시의 광대 아서 플렉은 코미디언을 꿈꾸는 남자.하지만 모두가 미쳐가는 코미디 같은 세상에서 맨 정신으로는 그가 설 자리가 없음을 깨닫게 되는데…이제껏 본 적 없는 진짜 ‘조커’를 만나라!

movie.daum.net

 


 

▼왓챠 영화정보▼

 

https://watcha.com/ko-KR/contents/m5Q9Zg8

 

조커(2019) - 왓챠

“내 인생이 비극인줄 알았는데, 코미디였어” 고담시의 광대 아서 플렉은 코미디언을 꿈꾸는 남자. 하지만 모두가 미쳐가는 코미디 같은 세상에서 맨 정신으로는 그가 설 자리가 없음을 깨닫게 되는데… 이제껏 본 적 없는 진짜 ‘조커’를 만나라.

watcha.com

 


 

▼영화 트레일러▼

 

https://youtu.be/x60mB0zXZ38

영화 조커 매인 예고편<출처 : 조커 공식 유튜브>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