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 영화맛집/└ Whacha

watcha.22 - 1917, 단 한번의 쉼도 없이 달리는 올해의 최고의 영화

by 눈누난냐 맹뚜 2021. 1. 3.
반응형


안녕하세요! 타다닥 눈누난냐의 맹뚜와 두치아빠 입니다!

작년 영화에서 최고의 상이라고 불리는 <칸 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없으면 1등을 했을 작품" 이라는 타이틀을 받게 되었던 작품, <1917>이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영화를 보고 "단 한번의 쉼도 없이 달리는 영화",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마술을 보았다"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끌었던 작품입니다.

 

오늘은 영화 <1917>에 대하여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고, 이 영화에 어떤 이야기들이 가지고 있는지 다같이 이야기 해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두 명의 병사, 하나의 미션! : 1917

1917, 2020

 

  • 장르 : 드라마, 전쟁
  • 감독 : 샘 멘데스
  • 출연 : 조지 맥케이, 단-찰스 채프먼 등
  • 등급 : 15게 관람가
  • 개봉 : 2020년 2월 19일

이 영화는 샘 맨더스 감독이 1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제작한 영화입니다. 감독님의 할아버지가 직접 경험하신 이야기를 바탕으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나름 생동감 있게 제작된 작품입니다.

 

영화는 특이하게 한번도 편집점이 없는 것 같은 형식으로 제작되어, 영화의 호흡이 시작부터 끝까지 이어지는 형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영화의 특별한 편집 방법을 통해서, 마치 하나의 이야기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듯한 느낌는 형식으로 촬영과 편집을 진행했습니다.


특히 이 영화는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촬영상과 음향효과상, 시각효과상을 수상하면서 전 세계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었던 작품입니다. 한국의 기생충만 아니였다면, 이 영화가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상이란 상은 전부 휩쓸 수 있었겠지만, 기생충이 4개 이상의 상을 받으면서 명성에 비해서 관심을 덜 받은 작품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번에 OTT 서비스에 작품이 올라오면서 다시 한번 더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이 작품이 지금 왓챠와 웨이브에서 시청이 가능한 작품이라서, 한번 찾아보시는 것도 추천을 드립니다.


그들이 싸워야 할 것은 적이 아니라 시간이었다.

- 간단한 줄거리 -

 

제 1차 세계대전이 한창인 1917년. 독일군에 의해 모든 통신망이 파괴된 상황 속에서 영국군 병사 "스코필드"와 "블레이크"에게 하나의 미션이 주어졌다.

 

함정에 빠진 영국군 부대의 수장 매켄지 중령에게 에린무어 장군의 공격 중지 명령을 전하기 위해서, 위험한 전쟁터를 종횡무진 뛰어서 가야한다. 우리의 아군을 지키기 위해서....

 

스코필드와 블레이크는 1,600명의 아군과 블레이크 형을 구하기 위해서 전쟁터 한복판을 가로지르며 사투를 이어가는데... 과연 그들은 시간에 맞춰서 도착해서 아군을 구할 수 있을 것인가?


맹뚜와 두치파파의 주관적이고 비객관적인 리뷰

- 리뷰는 리뷰일 뿐, 참고만 하세요! -

 

2019년 최고의 영화 중 하나로 꼽히면서, 역대 전쟁영화들 중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들어간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이 작품을 제작한 샘 멘데스 감독의 인생 최고의 작품으로 불리기도 하고 있으며, 감독님이 자신의 할아버지의 실제 전쟁에서 경험하신 이야기를 배경으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현실감이 있는 작품으로도 불리고 있습니다.

 

이 작품은 실제 전쟁터에서 있는 듯한 생생한 사운드와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음악을 사용하고 있으며, 1차 세계대전의 참상을 있는 그대로 표현해낸 세트와 미술 등 영화 전체적인 부분이 전쟁의 생동감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영화 <1917>이 인기 있었던 이유는 영화 전체가 하나의 롱테이크처럼 연출하는 기법인 <원 컨티뉴어스 숏> 촬영을 통해서 연출을 했습니다. 덕분에 영화가 처음 시작부터 끝나는 순간까지 단 한번도 컷을 끊지 않는 듯한 느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이런 연출 방법을 통해서 주인공들의 시점을 처음부터 끝까지 따라가며, 주인공이 처한 긴장감 넘치는 상황을 실제로 체험하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어서 많은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간중간 주인공이 있던 공간의 남과 밤을 확 바꿔버리는 방법으로 시간의 흐름과 장소의 이동을 연출하기도 해습니다.


또한, 스코필드와 독일군 스나이퍼와 대치하는 장면에서 이 특징이 부각되어있는데, 보통 액션영화의 총격전은 주인공과 적이 총을 쏘고 피하는 모습을 교차편집해서 보여주는 방법을 선택해서 액션에 대한 화려함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주인공 스코필드의 시점에 따라 움직이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적이 공격하는지 알 수 없어서 긴장감을 배가 시키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나무에서 시작하고, 나무에서 끝난다.

영화도 롱테이크 촬영 기법을 완벽하게 하기 위해서 로져 디킨스 촬영감독과 함께 진행했습니다. 로저 디킨스 감독님의 엄청난 명장면이라고 보여주는 장면은, 독일군이 점령한 마을에서 조명탄을 쏘는 장면에서 감독님의 장점이 두드러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영화의 완성도를 급격하게 올린 토머스 뉴먼 작곡가도 한몫을 하고 있다. 음악 퀄리티도 좋은데다가 긴박한 상황에서는 빠르고 긴장감 넘치는 음악을, 영상미가 부각되는 장면에서 웅장하면서 신비로운 느낌을 주는 선율의 음악을 주고 있습니다. 

 

영화 1917은 영상미가 부각되는 장면에서는 웅장하면서도 신비로움이 느낌을 주는 선율의 음악을 주고 있으며, 감정적인 장면에서는 슬픈 느낌을 주는 선율의 음악을 적재적소에 삽입해서 몰입감을 높여주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덕분에 전쟁영화이지만, 음악으로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구독과 좋아요, 댓글은 콘텐츠 제작 크루에게 많은 응원이 됩니다.

✉맹뚜 : meangddoo@tadadak.com

✉두치아빠 : doochipapa@tadadak.com


🖥 모두 홈페이지 방문하기

 

[타다닥_눈누난냐 - 홈]

타다닥 컨텐츠 크루가 만드는 팟캐스트 눈.누.난.냐 !

tadadak.modoo.at

🎙 팟티 방송국 방문하기

 

타다닥 눈누난냐 - 위클리 미디어

'타다낙 눈누난냐 - 위클리 미디어' 입니다. 타다닥 컨텐츠 크루가 만드는 눈누난냐 '위클리 미디어'는 방송을 만들어가는 크루와 청취자가 다 같이 영화와 시리즈물을 즐기고 리뷰합니다. #. 진�

www.podty.me

🎤 팟빵 방송국 방문하기

 

타다닥 눈누난냐 - 위클리 미디어

타다닥 컨텐츠 크루가 만드는 눈누난냐 '위클리 미디어'는 방송을 만들어가는 크루와 청취자가 다 같이 영화와 시리즈물을 즐기고 리뷰합니다. #. 진행 : 타다닥 콘텐츠 크루 ( 두치아빠 & 맹뚜 )

www.podbbang.com

반응형

댓글0